즐겨찾기에 추가

모바일 서비스

닫기

QR code QR코드 촬영시 모바일 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 스마트폰의 QR코드 리더 앱을 실행합니다.
  2. 화면에서 5~10cm거리를 두고 촬영합니다.
  3. 정상적으로 인식이 되면 모바일 웹 페이지로 이동됩니다.
해외건설협회
해외건설종합정보서비스
해외건설e정보시스템
해외건설정책지원센터
중소기업수주지원센터
해외리스크관리시스템
해외건설인재정보
GICC -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해외건설사이버박물관
국토교통부
외교부

교육 / 취업정보

해외건설 취업뉴스

해외건설의 최근 취업뉴스를 소개합니다.

홈 > 교육/취업정보 > 해외건설 취업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해외건설 취업뉴스 상세
제목 2025년, 경비·캐셔·청소원 일자리 절반이 AI로봇한테 넘어간다
출처 (2018-12-21, 조선일보) 등록일 2018/12/24 조회수 223

지난 17일(현지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의 삼성전자 미주 법인. 점심시간을 맞아 쏟아져 나오는 직원들 사이를 1m 높이의 흰색 로봇이 종횡무진 누비고 있었다. 이 로봇은 실리콘밸리 스타트업(초기 벤처기업) ''나이트스코프(knightscope)''가 개발한 경비 로봇 ''K5''이다. K5는 카메라로 촬영한 주변 영상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실시간으로 관제실에 전송한다. 야간에는 적외선 카메라로 육안으로 식별이 힘든 움직임까지 잡아내고 분당 1500개의 자동차 번호판을 식별해낸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K5를 도입해 건물 외곽 경비에 활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주차된 차량에서 기름이 새는 것까지 잡아낼 정도로 능력이 뛰어나 인간 경비원과 역할을 분담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이트스코프''는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미국 전역의 쇼핑몰, 스포츠 경기장 등에 100대 이상의 K5를 판매했다. K5의 시간당 운영 비용은 7달러로 전문 경비원(25달러)의 4분의 1 정도다.미국 로봇 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는 최근 "로봇 개 ''스폿 미니''를 내년 하반기부터 경비용으로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스폿 미니는 네 다리로 계단을 자유자재로 오르내리는 것은 물론 입을 이용해 문을 열고 닫으면서 건물 구석구석을 감시한다. 회사 측은 "건설 현장을 순찰하거나 야간 순찰하는 데 최적화된 로봇"이라고 했다.


자세히 보기

이전다음글
이전글 내년 외국인력 제한에 건설업 울상 2018/12/24
다음글 탄력근로 기업 “임금 안 줄어”… 노동계 주장과 달라 2018/12/24

목록

해외건설인재정보 Human Resources Center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 길
  • 본 홈페이지는 게시된 이메일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 1996 - 2012 해외건설협회 International Contractors Association of Korea.

    해외건설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