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에 추가

모바일 서비스

닫기

QR code QR코드 촬영시 모바일 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 스마트폰의 QR코드 리더 앱을 실행합니다.
  2. 화면에서 5~10cm거리를 두고 촬영합니다.
  3. 정상적으로 인식이 되면 모바일 웹 페이지로 이동됩니다.
해외건설협회
해외건설종합정보서비스
해외건설e정보시스템
해외건설정책지원센터
중소기업수주지원센터
해외리스크관리시스템
해외건설인재정보
GICC -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해외건설사이버박물관
국토교통부
외교부

교육 / 취업정보

해외건설 취업뉴스

해외건설의 최근 취업뉴스를 소개합니다.

홈 > 교육/취업정보 > 해외건설 취업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해외건설 취업뉴스 상세
제목 탄력근로 기업 “임금 안 줄어”… 노동계 주장과 달라
출처 (2018-12-21, 동아일보) 등록일 2018/12/24 조회수 191

국내 기업 100곳 중 3곳만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제도를 이미 활용 중인 기업들은 “최대 3개월까지 운용하는 현행 제도로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응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탄력근로제란 작업량이 증가할 때 일하는 시간을 늘리는 대신 나중에 근로시간을 다시 줄여 주당 평균 근로시간(주 52시간)을 맞추는 제도다.

20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탄력적 근로시간제 활용 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기업 2436곳 중 138곳(5.7%)이 “탄력근로제를 활용하고 있다”고 답했다. 고용부는 이 표본조사 결과를 업종과 기업 규모를 감안해 전체 기업으로 확장하면 약 3.22%의 기업만 탄력근로제를 시행하는 것으로 예측했다.


자세히 보기

이전다음글
이전글 2025년, 경비·캐셔·청소원 일자리 절반이 AI로봇한테 넘어간다 2018/12/24
다음글 서울 2143만원 vs 전남 1594만원.. 지역 소득편차 커졌다 2018/12/24

목록

해외건설인재정보 Human Resources Center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 길
  • 본 홈페이지는 게시된 이메일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 1996 - 2012 해외건설협회 International Contractors Association of Korea.

    해외건설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