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에 추가

모바일 서비스

닫기

QR code QR코드 촬영시 모바일 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 스마트폰의 QR코드 리더 앱을 실행합니다.
  2. 화면에서 5~10cm거리를 두고 촬영합니다.
  3. 정상적으로 인식이 되면 모바일 웹 페이지로 이동됩니다.
해외건설협회
해외건설종합정보서비스
해외건설e정보시스템
해외건설정책지원센터
중소기업수주지원센터
해외리스크관리시스템
해외건설인재정보
GICC -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해외건설사이버박물관
데일리해외건설
국토교통부
외교부

교육 / 취업정보

해외건설 취업뉴스

해외건설의 최근 취업뉴스를 소개합니다.

홈 > 교육/취업정보 > 해외건설 취업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해외건설 취업뉴스 상세
제목 건설현장 일자리는 ''외국인 몫''...관리직은 ''구인난''
출처 (2018-11-20, 뉴데일리) 등록일 2018/11/23 조회수 21

정부가 국정과제로 일자리 창출을 내세우고 주 52시간 도입 등 갖가지 대책들을 내놓고 있지만 막상 국내 건설현장은 관리직조차 뽑기 힘든 상황이다. 건설현장 기피로 인해 일자리는 많은데 일할 사람이 없는 것이다. 이에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일용직 10명 가운데 6~7명은 외국인 노동자이고 대부분 불법 체류자로 알려져 있다.

한 아파트 현장의 철근콘크리트 전문건설업체 대표는 "내국인들은 철근 등 어려운 일을 기피하기 때문에 외국인 노동자가 없으면 모든 현장이 올스톱된다"며 "미장, 타일, 페인트 등 하루 일당으로 수십만원씩 받는 기능공도 대부분 나이가 환갑을 넘은 어르신들 뿐"이라고 귀띔했다.건설현장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거의 대부분이라는 사실은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이른바 ''노가다'' 불리는 건설업은 3D업종 중 하나로 열악한 처우와 부정적인 인식이 더해지면서 기피업종으로 불린다.

건설현장에서 외국인 노동자가 거의 대부분이라는 사실은 어제오늘의 얘기가 아니다. 이른바 ''노가다'' 불리는 건설업은 3D업종 중 하나로 열악한 처우와 부정적인 인식이 더해지면서 기피업종으로 불린다.


자세히 보기

이전다음글
이전글 중소기업 인사담당자 "일 좀 못해도… 소속감 가진 사람 2018/11/23
다음글 국토교통 R&D 채용박람회 개최…알찬 구직정보 제공 2018/11/23

목록

해외건설인재정보 Human Resources Center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 길
  • 본 홈페이지는 게시된 이메일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 1996 - 2012 해외건설협회 International Contractors Association of Korea.

    해외건설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