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에 추가

모바일 서비스

닫기

QR code QR코드 촬영시 모바일 웹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1. 스마트폰의 QR코드 리더 앱을 실행합니다.
  2. 화면에서 5~10cm거리를 두고 촬영합니다.
  3. 정상적으로 인식이 되면 모바일 웹 페이지로 이동됩니다.
해외건설협회
해외건설종합정보서비스
해외건설e정보시스템
해외건설정책지원센터
중소기업수주지원센터
해외리스크관리시스템
해외건설인재정보
GICC - 글로벌 인프라 협력 컨퍼런스
해외건설사이버박물관
데일리해외건설
국토교통부
외교부

교육 / 취업정보

해외건설 취업뉴스

해외건설의 최근 취업뉴스를 소개합니다.

홈 > 교육/취업정보 > 해외건설 취업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해외건설 취업뉴스 상세
제목 일자리·성장률 떠받친 공공채용… 단순노무직 취업은 5년새 최악
출처 (2018-11-18, 서울신문) 등록일 2018/11/23 조회수 21

최근 고용과 설비투자, 소비 등 각종 경제 지표가 나빠지는 가운데 공공행정 분야의 취업자 수와 총생산은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공공 분야 채용을 늘리고 재정 지출을 늘려서다. 공공 부문이 일자리와 성장률을 떠받친 셈이지만 반대로 그만큼 민간 경기는 지표에 나타나는 것보다 훨씬 나쁘다는 의미다.

18일 통계청에 따르면 전년 동기 대비 공공행정 및 국방 분야 취업자 수 증가폭이 지난해 하반기부터 크게 확대됐고 올해도 높은 수준이다. 전체 취업자 수 증가폭이 5000명으로 추락했던 지난 7월 공공행정·국방 분야에서는 취업자가 6만 6000명 급증했다. 지난 8월과 9월 전체 취업자 수는 각각 3000명, 4만 5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지만 공공행정·국방에서는 2만 9000명, 2만 7000명씩 늘었다.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 채용이 늘어난 효과다. 정부는 2022년까지 5년간 공무원 정원을 17만 4000명 늘릴 방침이고 올해 예산에 국가직 9475명 증원 계획을 담았다. 지방공무원 신규 채용 계획도 2만 5692명으로 역대 최대이다. 올해 공공기관에서는 총 2만 8000명을 채용할 계획이며 이미 상반기에 55%인 1만 5347명을 뽑았다.


자세히 보기

이전다음글
이전글 건설·설비·서비스업 3대 악재에… 올겨울 고용시장 더 춥다 2018/11/23
다음글 LH ‘건설품질명장제’ 적용 1년…현장은 지금 2018/11/23

목록

해외건설인재정보 Human Resources Center

  • 서비스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안내
  • 오시는 길
  • 본 홈페이지는 게시된 이메일주소가 자동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Copyright ⓒ 1996 - 2012 해외건설협회 International Contractors Association of Korea.

    해외건설협회